normal
UHD 고해상도 TV를 살 필요가 없는 이유

TV에 대해 알아볼 때 FULL HD, UHD, 4K, 8K 등의 용어를 접하게 되는데요.
이 용어는 모두 TV의 해상도와 관련된 개념으로 TV의 화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입니다.

TV의 해상도는 어떤 개념인지, 어떤 해상도의 TV를 선택해야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TV 해상도의 개념
TV의 해상도는 픽셀수로 결정
픽셀수가 많을 수록 해상도가 높음

TV에서 보는 이미지는 무수히 많은 점들의 집합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점 하나를 픽셀(PIXEL)이라고 합니다.

해상도는 이미지가 몇 개의 픽셀로 이루어져 있느냐를 의미하는 것으로 픽셀수가 많을 수록 고화질의 이미지를 나타냅니다.

2K FHD < 4K UHD < 8K UHD

해상도

픽셀 수는 가로와 세로의 픽셀 수를 곱한 형태로 규격이 정해져 있으며, 현재 판매되는 TV의 해상도는 3가지 입니다.

FULL HD : 1920 x 1080
4K UHD : 3840 x 2160
8K UHD : 7680 x 4320

FULL HD에 비해 4K UHD TV는 4배, 8K UHD TV는 16배 화소수가 많아 그만큼 더 선명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TV 가격

4K, 8K에서 'K'는 Kilo 즉, 1000을 의미하는 것으로 가로픽셀수를 기준으로 4000전후를 4K, 8000전후를 8K TV로 부르고 있습니다. 세로픽셀수로 FULL HD는 1080P, 4K는 2160P로 표기하기도 합니다.

영상 콘텐츠의 해상도
영상자체의 해상도가 낮다면
고화질을 제대로 느낄 수 없음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해상도는 TV에서 지원하는 하드웨어적인 해상도의 개념입니다.
소프트웨어 측면의 영상컨텐츠가 이를 충족시킬 때 온전한 해상도로 TV의 시청이 가능합니다.

1) TV는 4K UHD의 해상도를 지원하는데, 영상은 2K FHD로 제작되었거나
2) 4K UHD로 제작된 영상이라도 2K FHD로 송출된다면, 실제로 시청시에는 낮은 단계인 2K FHD로 시청하게 됩니다.

현재 TV 방송은
아직 4K UHD 수준에도 못미침

UHD 채널현황

현재 4K UHD 해상도의 TV가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대부분의 TV 방송은 UHD 수준까지 오지 못했습니다.

2018년부터 지상파 3사가 UHD 방송을 시작하였지만, 90%가 넘는 가구에서 이용하는 케이블 TV, IPTV에서는 UHD를 송출하지 않고 있으며, 사업자별로 채널 중 2~6개 정도만 UHD 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UHD 방송편성

지상파 UHD나 직접 수신하거나 UHD 전용채널을 틀어도 실제 UHD 콘텐츠는 10% 수준입니다.
따라서 어떠한 경우에도 100% UHD 방송을 시청하기는 어렵습니다.

업스케일링 기술은 체감효과가 크지 않음

저화질의 FHD 컨텐츠를 고화질의 4K나 8K로 바꿔주는 업스케일링 기능이 있는 TV가 있지만, 후처리 기술인 만큼 한계가 있으며, 체감효과가 크지 않다는 후기가 많습니다.

어떤 해상도의 TV를
구매해야 할까?
4K UHD면 충분, 8K는 시기상조

그렇다면 가성비 좋은 FHD를 구매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1) 현재 FHD는 단종되어가는 추세로 대부분이 UHD 이며,
2) UHD 방송의 비중은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3) 최근에는 TV의 스마트 기능을 활용하여 4K를 제공하는 넷플릭스, 유튜브 등을 시청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TV의 교체주기가 10년 정도인 것을 감안하여 4K UHD를 구매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단, 8K 영상의 상용화는 아직 요원한 상태이고 현재 8K UHD의 가격도 지나치게 높기 때문에 지금 구매하기에는 시기상조라고 할 수 있습니다.

Goto top btn